[칼럼/논평][전쟁없는세상] ‘피스 메이커’라는 선전의 서사

FIPS 조서연


2021년 10월 1일, 해병대 제1사단 주둔지인 포항 영일만에서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. 해군 대형수송함 마라도함 선상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공군 F-35A 스텔스기, 해군 SLBM(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)이 탑재된 도산안창호함 등 첨단 무기를 선보인 육‧해‧공군‧해병대 합동상륙작전 ‘피스 메이커(Peace Maker)’ 시연을 중심으로 하여 “평화를 뒷받침하는 우리 국군의 강한 힘”을 과시했다. “이거 실화?! 국군의 날 행사에서 영화를 찍어버림ㄷㄷ 합동 상륙작전 작전명 ‘피스 메이커’ 풀버전. 우리 국방력에 넋 놓고 보게 되는 영상.”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된 KTV국민방송 유튜브 채널의 편집 영상은 10월 28일 현재 14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, 관련 보도 영상 및 사진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타임라인을 벅차오르는 ‘국뽕’으로 수놓았다.

이 행사의 중계방송을 보며 나는 1965년 10월 12일 여의도 비행장에서 열린 맹호부대의 베트남전쟁 파병 환송 행사를 떠올렸다. 2021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두고 56년이나 지난 일인 파월(派越) 환송식을 연상한 이유는, 한국군의 해외 파병에 대한 특정한 방식의 서사화가 이 행사에서 두드러져 있었기 때문이다. …(이하 생략)…


출처: 조서연(2021). "'피스 메이커'라는 선전의 서사," 전쟁없는세상, http://www.withoutwar.org/?p=18557


전문 보기